전화 문의 안내

빠른 진료 서비스를 받으실 수
있습니다.

  • 02-938-0875
  • Fax. 02-938-0878
  • 평일 08:30 ~ 18:00
  • 토요일 08:30 ~ 13:00
  • 점심시간 13:00 ~ 14:00

*평일 진료마감 17:30
*토요일 진료마감 12:30

건강소식지

  • 건강소식지
제목
기침 계속 나 '결핵' 의심될 때...가래 모아서 제출해야 해요
결핵균이 몸안에서 증식하면서 염증반응을 일으키는 결핵ㅣ출처: 게티이미지뱅크전 세계 결핵 환자는 최근 3년간 코로나19 상황 등으로 늘고 있다. 세계보건기구(WHO)에 따르면 2021년 전 세계 결핵 환자 수는 1,060만 명으로 전년 대비 4.5% 증가했다. 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 38개국의 결핵 환자 수는 15만 2831명(2021년 기준)으로, 전년 대비 3.5% 증가했다. 이와 달리, 한국의 결핵 환자 수는 감소세를 유지하고 있다. 2013년 4만 5,292명이던 환자는 2018년 3만 3,796명에서 지난해 2만 383명으로 감소했다. 지난 10년간 환자 수가 연평균 8.5% 감소한 것.그러나 한국의 결핵 발생률은 여전히 OECD 국가 중 1위다. 특히 노숙인, 의료수급권자 등 사회·경제적 취약계층과 HIV 감염인 등의 면역저하자 중심으로 결핵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. 아울러 고령층 증가에 따른 65세 이상 환자의 비중과 사망자 수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. 결핵은 국내 법정감염병 중 코로나19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감염병이다. 2021년에 결핵으로 사망한 사람은 1,430명에 달한다.결핵에 더 취약한 사람들결핵 발병 고위험군에 속한다면 결핵을 의심 증상을 인지하고 조기에 검사받는 것이 중요하다.결핵 발병 고위험군- 건강검진 결과 폐결핵 관련 소견이 있는 자- 만 65세 이상 노인 전체- 면역저하자 및 만성질환자- 몽골, 캄보디아 등 결핵 발생률이 높은 국가로부터 입국한 외국인- 노숙인 및 쪽방거주자 등 취약계층- 2주 이상 기침, 가래 등 결핵 관련 증상이 있는 자폐결핵의 가장 흔한 증상은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고 가래가 나오는 것이다. 전신 증상도 수반되는데 미열, 오한, 체중 감소, 피곤함, 식욕부진, 수면 중 식은땀 등이 발생할 수 있다. 이처럼 감기 증상과 유사하기 때문에 결핵을 감기로 오인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다.문제는 진단이 늦어지면 확진받기 전까지 주변사람들에게 결핵을 전염시킬 가능성이 크다는 것. 전염성 있는 폐결핵 환자가 말하거나 기침, 재채기를 하면, 1~4μm 결핵균이 포함된 미세한 침방울이 배출된다. 침 속 수분은 증발하고 결핵균만 공중에 떠다니다가 주위 사람이 숨을 들이마심으로써 균이 폐 속으로 들어가게 된다.그러나 결핵균에 감염된 모든 이들이 결핵 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. 면역력이 정상인 사람의 몸 안에서는 결핵균을 공격하는 방어 작용이 일어나 결핵균이 증식하거나 활동하지 못한다. 이로써 결핵 증상이 나타나지 않고 건강한 생활을 할 수 있다. 하지만 노화, 자가면역질환 등으로 인해 체내 면역력이 떨어지면 결핵균이 활동을 시작하게 된다.



가래ㅣ출처: 게티이미지뱅크결핵 검사받아야 할 때는뚜렷한 원인 없이 2주 이상 기침이 지속되고 열이 나고 기침 증상이 밤에 더 심해질 경우, 결핵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. 결핵 감염 여부는 두 가지 검사를 통해 확인한다. 먼저, 흉부 X선 검사를 통해 폐 사진을 촬영한다. X레이 사진 상, 폐 상부에 음영이 증가됐거나 폐에 공간이 보이는 등의 결핵 의심 소견이 발견되면, 확진을 위해 가래(객담) 검사를 실시한다.가래를 채취해 진행하는 검사는 결핵균의 존재를 직접 확인할 수 있기에, 결핵을 진단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. 객담 검사에는 도말검사와 배양검사가 있는데, 두 검사를 동시에 시행한다. 먼저, 객담 도말검사는 가래를 슬라이드에 얇게 펴 발라 결핵을 포함한 항산균을 선택적으로 염색한 후, 현미경으로 결핵균을 직접 관찰하는 방법이다. 검사 결과를 24시간 이내로 빠르게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, 살아있는 결핵균과 죽은 균을 구분하지 못하는 등의 단점이 있다. 이로써 적절한 결핵치료를 받는 환자가 이 검사를 진행하면 죽은 결핵균이 배출돼 양성 결과가 나올 수 있다.객담 배양검사는 가래에서 결핵균이 잘 나타나지 않는 경우, 액체배지나 고체배지에서 결핵균이 증식하는지 보는 검사다. 배지에서 결핵균이 자라면 결핵으로 최종 진단할 수 있다. 단점은 결과를 얻기까지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것이다. 액체배양은 약 2주, 고체배양은 약 4주 후 결과를 알 수 있다.단, 임신부나 임신 가능성이 있는 여성은 X선 노출을 피하기 위해 가래 검사만 시행하거나, 방사선을 막는 납치마를 착용한 후 복부를 가리고 촬영한다. 아울러 65세 이상이라면 보건소에서 무료로 결핵 검사를 받을 수 있다.

다음글
계속되는 춘곤증…알고 보니 ‘이 질환’ 때문?
이전글
생존율 낮은 ‘담도암’…국내 연구진, 새 치료전략 제시
리스트